윤진성 기사입력  2019/05/10 [16:04]
보성군 통합축제 성공 미담에 미담 이어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보성군에서는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열렸던 “5월 통합대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 된 가운데, 축제 기간 있었던 미담으로 지역 분위기가 훈훈하게 달궈졌다.

6일 동안 특별 공연 무대에서 사회를 본 전국 MC 회장 이덕진씨에게 보성군 주민 양윤용씨는 “통합축제의 성공을 위해 6일 동안 주무대에서 너무나 열심히 하는 모습이 감동을 받았다.”며 “열심히 해준 덕분에 축제가 성공적으로 치러지고 있다”고 흐뭇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현금 50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봉투를 받은 이덕진 MC는 “관객에게 금일봉을 받은 것은 MC 생활 21년 만에 처음”이라면서 “직업적 자부심과 함께 보성군민의 품격에 감동받았다.”고 말하며 이 금액에 50만 원을 더해 100만 원을 보성군 장학기금으로 기탁하기로 했다.

더불어 보성군 통합축제의 총감독을 맡은 김기정 감독 또한, “이번 통합축제가 한 편의 감동적인 드라마 같았다.”며, “축제가 성공적으로 치러져 보람 있고 보성군민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며 100만 원의 장학기금을 기탁하기로 했다.

또한, 행사장에서 향토음식점을 운영한 보성군청년회의소에서도 수익금 중 100만 원과 보성사랑의교회 김밝음 목사가 시와 기왓장 전시 판매 수익금 78만 원을 보성군장학재단에 기부 의사를 밝혔다.

성공적인 축제 개최에 이어 미담도 수준급이라는 이야기가 입소문을 타고 보성군 전체에 자자하다.

한편, “5월, 친구야 보성가자”라는 주제로 열린 보성군 통합축제에는 60만여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찾았으며, 차와 소리, 철쭉, 활어가 어우러져 다양한 공연과 프로그램들로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