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11 [17:21]
해양치유,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주요콘텐츠로
완도 일대 현장투어서 “휴양․레저․치유 결합한 모델” 강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남해안 신성장 관광밸트 현장투어(사진=전라남도)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가 민선7기 김영록 도지사의 제1호 브랜드 시책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사업 콘텐츠에 해양치유산업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1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김영록 도지사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네 번째 현장투어로 완도 일대를 지난 9일 방문했다.

 

김 지사는 세계적 해양 분야 비교우위 자원을 보유한 완도에서 ‘해양치유센터’ 예정지와 ‘이충무공 기념공원’ 조성지를 둘러봤다.

 

‘해양치유센터’는 해양치유자원 발굴과 치유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완도 신지면 명사십리해수욕장 인근에 건립될 예정이다.

 

해양치유는 해양기후, 해수, 해양생물자원 등을 이용해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말한다. 독일 등 선진국에서는 관광․휴양서비스와 연계한 해양치유관광단지를 조성해 해양관광산업의 블루오션으로 육성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선 일부 시군에서 해수․모래찜질, 해수탕 등 체험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나 지역 특성이 반영되지 않아 시장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전라남도는 이 점에 착안해 온화한 기후와 풍부한 해양자원, 다시마, 미역 등 국내 생산 1위의 수산자원을 연계하면 성장성이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7년, 해양치유산업 선도 지자체로 완도군 등 4개 지자체를 선정해 해양치유자원 연구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센터 건립 예산 17억 원을 반영했다.

 

김 지사는 사업 예정지를 둘러보고 “휴양․레저․치유가 결합된 사업 모델을 개발해 완도 해양치유센터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의 주요 콘텐츠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이순신 호국벨트’의 주요 거점인 ‘고금 묘당도 충무사’와 ‘이충무공 기념공원’ 조성사업 현장을 찾았다.

 

이충무공 기념공원은 정유재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수군 본영을 설치하고 왜적을 섬멸했던 묘당도에 건립될 예정이다.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총 8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전시․영상관, 이순신 생태공원 등을 조성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