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11 [17:16]
전국 제1수국수출지 강진, 화훼시장 강자로 ‘우뚝’
그린화훼 균특공모사업 선정 4억 3천만 원 확보, 저온수송차량 13대 시승식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승옥 군수와 강진화훼농가 회원들의 저온수송차량 시승식 개최 모습(사진=강진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강진군은 지난 10일 강진국민체육센터 일원에서 ‘2019년 원예생산기반 활력화 공모사업’선정으로 지원받게 된 저온수송차량 13대의 시승식을 개최했다.

 

그린화훼영농조합법인(대표 김양석) 주최로 열린 시승식 행사는 법인회원, 화훼산업 관계자 및 이승옥 강진군수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그린화훼 김양석 대표는 “그동안 절화수국은 일본 현지에서 네덜란드산에 비하여 수출과정에서 신선도 유지 등의 문제로 상대적으로 저평가 되는 실정이었지만 이번 원예생산기반 활력화 공모사업으로 4억 3천만 원을 확보해 저온 저장고 7동과 저온 수송차량 13대를 지원받게 되었다. 저장·수송 등 저온유통체계가 완전하게 구축되어 수출 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린화훼영농조합은 10년 전 절화수국 일본 수출을 시작으로 그동안 각고의 노력을 통해 누적 수출량 53만본, 27억 원의 수출 실적을 올렸으며, 20명 회원농가와 4.9ha의 재배면적으로 총 생산량의 45%, 국내 대일 수출물량의 91%를 차지하고 있는 강진의 대표 화훼생산단지이다. 

 

또 수출 소비시장 요구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고품질의 규격화된 수출용 수국 맞춤형 생산을 위해 선진 재배기술을 지속적으로 습득하여 화훼 수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팜파티와 각종 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농업의 6차 산업화에도 힘을 쏟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18년 농산물 전문 생산 최우수단지’로 선정되었다.

 

그린화훼영농조합은 더 나아가 올해에는 절화수국 생산 및 수출 경쟁력 향상을 위해 시설원예 현대화 등 4개 사업에 참여‧선정 되는 등 생산시설 확대와 유통망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