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11 [17:03]
전남도, 4차 산업혁명시대 효율적 토지행정 논의
연수대회 통해 드론․항공영상시스템 활용한 최신 측량기술 등 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토지행정 연수대회(사진=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4차 산업혁명의 선제적 대응과 토지행정의 효율적 운영 방안을 주제로 ‘2019 토지행정 연수대회’를 지난 10일까지 2일간 나주빛가람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연수대회에선 토지행정업무 담당 공무원과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측량 종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지행정 미래전략과 비전을 제시하고 우수 정책과제를 공유하는 한편 제도 개선 사항 등을 발굴했다.

 

또한 드론을 활용한 최신 측량 기술과 개발지역의 토지 현황을 한눈에 분석·조사할 수 있는 공간정보 분석시스템, 모바일 현장조사시스템 시연 등 전남지역 우수한 측량․공간정보 업체들의 다양한 신기술을 접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가졌다.

 

특히 총 10편의 연구과제가 발표됐다. 이 가운데 토지행정 부문에서 무안군 송하얀 주무관의 ‘효율적인 지적기준점 관리를 위한 지적기준점 표시깃발 설치 방안’이, 측량 부문에서는 한국국토정보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 노승민 씨의 ‘지적측량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 지원 방안’이 최우수 과제로 선정됐다. 2편의 최우수 과제는 오는 8월 국토교통부에서 열리는 세미나에서 발표하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