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13 [22:09]
호남고속철도 2단계 고막원임성리 구간 노반설계 추진
2025년 개통되면 서울목포간 2시간 6분 소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남고속철도2단계 고막원-임성리구간(사진=무안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지난 2017년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이 무안공항 경유로 확정된 이후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는 2019년 노반설계를 시작으로 2020년 실시설계를 마친 후 하반기에 공사에 착공할 계획이다. 고속철 2단계 사업은 나주 고막원에서 목포 임성리까지 총 43.9km로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도(사진=무안군)   

 

고막원~임성리 구간은 총 7개 공구로 나누어 건설되며, 고막원역에서 새롭게 신설되는 무안공항역을 거쳐 목포 임성역으로 연결되고 완공후 시간당 구간 운행속도는 300km이다.

 

시설공단에서는 고속철도 주변의 생태환경 및 자연경관 피해를 최대한 줄이고 신설되는 공항역과 무안공항 거리를 최소화하여 공항 이용객들의 편리성을 도모할 방침이다.

 

호남고속철도가 개통되면 무안공항 접근성이 좋아져 목포, 함평 등 무안군 인근지역은 물론 전북, 충청권 주민들까지 이용하여 연간 공항 이용객이 300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호남고속철도 2단계 총사업비는 2조3천330억 원으로 2025년 고속철도 전 구간이 완전히 개통되면 서울에서 목포까지 이동시간이 2시간 6분으로 현재보다 30~40여분 단축된다. 

 

한편 시설공단에서는 5~6월경 2단계 사업에 대한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