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05/14 [05:36]
산림교육원, ‘가정의 달’ 유공 국무총리 표창 수상
다문화·한부모가정, 아동·청소년 대상으로 ‘숲속 힐링 과정’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왼쪽에서 네번째)국무총리 표창 수상한 이상만 산림교육원장(사진=산림청 교육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산림청 산림교육원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9년 가정의 달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산림교육원은 숲체험·치유를 통해 가족 간 소통을 유도하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도록 돕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발전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게 됐다.


산림교육원은 2012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 관내 필리핀, 베트남, 페루 등 8개국 다문화가정과 한부모가정 등 소외계층 가족, 관내 초·중고교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산림욕과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명상, 체조 등 ‘숲속 힐링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상만 산림교육원장은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소외계층 가정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숲체험을 지원해 정신적·육체적 건강을 도울 것”이라면서 “아동·청소년들이 숲에서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