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5/14 [22:06]
허달용 화백 개인전 소촌아트팩토리서 열려
광산아트플러스 14번째 전시, ‘새’ ‘빈가슴’ 등 수묵화 30여점 선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하얀밤 작품(사진=광산구)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14일 광산구가 소촌아트팩토리 큐브미술관에서 ‘광산아트플러스’ 열네 번째 행사로 허달용 화백의 <BLACK & WHITE(블랙앤화이트)>전 막을 열었다.

 

광산아트플러스는 시각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미술작품을 선뵈는 소촌아트팩토리 큐브미술관의 기획전시 시리즈. 허 화백은 이번 전시에서 흰 종이에 검은 먹으로 빛과 어둠, 선과 악 등을 대비해 관람객들에게 현대 우리사회의 문제에 대해 묻는다.  

 

29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에서는, 거대한 항공기와 그 주위를 나는 무수한 새떼를 그린 대작 ‘새’ (370×122cm, 한지에수묵)를 비롯해, ‘빈가슴’ ‘하얀밤’ 등 수묵화 작품 30여점이 전시된다. 

 

동시대 사회문화 현실과 삶 속 소재를 수묵 사실주의 기법으로 즐겨 다루는 허 작가는 의재 허백련 가계의 남종화 가풍을 물려받은 광주를 대표하는 진보 예술인이다.

 

청남대 대통령 기록화를 비롯해 오월전, 무유등등, 오월의 시와 노래 등 다수의 개인·단체전에 참가했고, (사)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 이사장을 역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