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5/23 [21:55]
[시인 정연조] 장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 박귀월



장미

      시인 정연조

 

봄부터 가을까지 화장을

하고서 빠알간 내누님의

홍안같은,

 

붉은 장미는 정열적이고

아름답고 가시가 돋혀 가까이

하기 어렵지만,

 

꺽지 않고 바라보는 내사랑하는

여인같은 존재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