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05/24 [03:57]
문재인 대통령, 부시 前 미국 대통령 접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mbn (on마이크)영상 갈무리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10시부터 45분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부시 前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부시 前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故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과 노 대통령이 함께 결정했던 한미 FTA,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는데 큰 의미가 있었다.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부시 前 대통령은 “노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라며 노무현 대통령과의 추억을 털어놓았다.


문 대통령은 “예전에 노 대통령께서는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를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부시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