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6/04 [00:57]
완도 청산도 정비공사 본격 추진
목포해수청, 4일 사업 설명 및 주민의견 청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전경           (사진=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목포지방해양수산청(청장 장귀표)은 오는 4일 청산면사무소에서 지역주민, 지자체, 시공사, 건설사업관리단이 참여하는 주민설명회를 갖고 청산도항 재정비 사업에 나선다.
 
이번 주민설명회에서는 청산도항 정비공사 사업소개,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고 공사 중 주민들의 협조사항 당부와 함께 주민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정비 사업은 43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항내 안전 확보를 위한 방파제 489m보강, 도제 130m 제거, 원활한 선박 접안과 어업활동들을 위한 물양장 380m를 확장한다. 또한 항내 준설과 함께 관광 성수기 통항량 급증에 따른 불편 해소 등을 위해 차도선 부두 30m 연장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청산도항은 지난 1971년 국가어항으로 지정돼 2003년 방파제, 접안시설 등 기본시설을 확충했으나 지속적인 관광객 증가와 어업활동이 활성화되면서 정비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장귀표 목포해수청장은 “이번 정비공사를 통해 노후화된 기존시설을 보수·보강하고, 부족한 기본시설을 확충하여 항의 안정성이 제고되면 관광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