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6/04 [15:13]
고흥군, 2019 드림스타트 사업평가 ‘대통령 기관표창’수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고흥군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19 드림스타트 사업 평가’에서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지난 6월 4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전국 지자체관계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2019년도 드림스타트 사업보고 대회에서 고흥군은 경기도 수원시와 함께 영예의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보건복지부가 전국 22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2년마다 실시하는 평가로 농산어촌과 대도시 기초단체 98개 기관의 사례관리와 서비스 운영 등 6개 분야 30개 지표를 현장점검과 행복e음 자료 사업운영 평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특히, 고흥군의 대통령 기관표창은 민선7기 조직개편에 따른 드림스타트 사례관리팀 운영과 기관장 관심도, 대상자 욕구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과 체계적인 사례관리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82개 농산어촌 기초단체 중 최우수의 영광을 얻은 것으로 평가된다.

고흥군은 농어촌지역으로 관할지역이 넓고 수혜대상이 산재해 있을뿐더러, 열악한 지역자원으로 인해 사업연계에 어려움이 있음에도 도양읍에 거점센터를 운영하고, 사례관리에 누수를 최소화하기 위한 슈퍼비전과 사례관리 컨설팅 강화 및 찾아가는 권역별 프로그램 운영 등 자구책을 마련해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랄 수 있는 마중물과 자양분을 제공하고 있다.

고흥군은, 앞으로도 드림스타트 아동들이 올곧게 성장하기 위한 환경을 만들고 특성에 맞는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