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04 [20:11]
전남 고독사 지킴이단, 고독사 제로 다짐
4일 순천만 국가정원․7일 도립도서관서 우수사례 공유 등 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독사 지킴이단 교육(사진제공=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4일 순천만 국가정원에서 고독사 지킴이단 교육을 갖고 고독사 제로화를 다짐했다.

 

교육은 이날 동부권에 이어 7일 서부권을 대상으로 전라남도립도서관 다목적강당에서 개최된다. 고독사 지킴이단 단장 297명과 읍면동 관계공무원 323명 등 620여 명을 대상으로 고독사 제로 다짐대회, 독거노인 돌봄활동 기법과 우수사례 공유 등에 나선다.

 

고독사 지킴이단은 전라남도가 독거노인 중 사각지대에 놓인 고독사 위험군의 어르신을 돌보는 사업을 추진한다. 2016년 9월 전국 최초로 발대했다. 현재 지킴이 단원 1천930명이 돌봄 대상 어르신 2천4명의 안전 확인, 말벗, 친구역할 등을 통해 세대 간 행복 나눔 상생모델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녀회, 이장, 통장, 종교인, 자율방범대, 대학생 등 훈훈한 지역 만들기에 동참하는 자원봉사자로 구성됐다. 특히 지난해 세대통합 활성화를 위해 대학생(4개 대학 200명)을 지킴이단에 참여토록 하는 등 지킴이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번 교육에선 고독사 위험이 있는 사각지대 독거노인 돌봄 활성화를 위해 고독사 지킴이단 발대식 이후 고독사가 발생하지 않고 있는 성과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 ‘고독사 제로!, 우리가 지킨다!’라는 슬로건으로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또한 노인돌봄 전문강사를 초청해 ‘독거노인 돌봄 기법 교육’을 하고, 고독사 지킴이단 활동 우수사례를 발표토록 해 고독사 지킴이단장과 읍면동 관계 공무원들이 우수사례를 공유해 돌봄 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박환주 전라남도 고령사회정책과장은 “그동안 고독사 지킴이단의 적극적 봉사활동 때문에 최근 전남에서 고독사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독거노인 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고독사 지킴이단원들이 원활한 돌봄활동을 하도록 돌봄 대상 어르신 방문 격려 물품 구입예산 3억 9천200만 원을 올해 추경에 확보해 지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