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6/06 [23:19]
[시인 박귀월] 이팝나무 그늘아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 박귀월


이팝나무 그늘아래

                  시인 박귀월

 

어느 시인은 이팝나무 그늘아래

아름다운 사랑얘기를 노래한다

 

아팝나무가 어떤 나무일까?

궁금증에 사로잡혔다

 

오월의 푸르름속 길가에 가로수로 급성장하고

눈에띄게 하얗고 눈부신 자태를 드러낸다

 

이팝나무 그늘속에 하얀 쌀밥을 보는듯

벤취에 앉아 차한잔의 여유를 느껴본다

 

오고가는 사람들 벗삼고

사랑얘기를 속삭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