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06 [20:46]
영광모싯잎송편 체험하며 한일 음식문화 교류의 장 마련
전남 도립무형문화재 최윤자와 일본 요리연구가 신카이 미야코의 만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광 모싯잎송편 한 일 음식문화교류(사진=영광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영광군은 지난 6일 전라남도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일본 요리연구가 신카이 미야코가 영광군에 방문하여 전남 도립무형문화재 보유자인 최윤자 음식명인에게 모싯잎송편 만드는 법을 전수 받았다고 밝혔다.

 

신카이 미야코 선생의 이번 방문은 영광모싯잎송편의 우수성을 일본에 소개하기 위한 자료 수집과 송편 만들기 체험을 위해 이루어졌다. 일행은 먼저 최윤자 우리음식체험장에 들러 모싯잎송편과 꽃송편을 직접 만들어 맛보는 등 체험시간을 갖고 농업기술센터의 모시 유전자원포를 방문하여 재배현장을 둘러본 후 백제불교최초도래지 등 영광의 관광지를 방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유튜브에 올릴 홍보 동영상 제작을 위한 촬영도 함께 진행됐다.

 

전남 도립무형문화재인 최윤자 명인은 작년 4월 전남의례음식장(혼례음식) 보유자로 인정받았으며 신카이 미야코 선생은 약선·한국요리 전문가로 각종 세미나와 매거진에서 활약 중인 요리 연구가로 명성이 높다. 

 

군관계자는 “이번에 방문한 일본 요리연구가는 일본지역에 전라남도 미식여행 상품을 개발하고 음식관광자원을 홍보할 전라남도 명예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어 이번 행사를 통해 영광모싯잎송편을 일본에 홍보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