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06 [20:24]
해외여행은 무안국제공항에서
전남도, 여름 휴가철 성수기 앞두고 본격 홍보 나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무안국제공항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앞두고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홍보에 나섰다. 이번 홍보는 7~8월의 항공권 예약이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시기인 6월 한 달 동안 추진된다.

 

호남·충청권 여행사를 대상으로 국제노선 취항지 홍보 브로슈어를 제작・배포한다. 여행사 대상 홍보를 통해 인천국제공항보다 충청권・호남권에서의 편리한 접근성, 공항 이용에 번잡하지 않은 쾌적한 환경 등을 강점으로 내세워 단체 관광객을 무안국제공항으로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일반 이용객 대상 홍보도 함께 진행한다. 광주, 목포에서 1일 각 12회씩 운행하는 무안국제공항 정기 노선버스 외부에 주요 취항 노선과 무안국제공항을 알리는 홍보물을 부착해 운행 구간인 광주, 목포, 무안 등 호남권 주민들에게 홍보한다. 무안국제공항의 잠재 고객인 호남권을 대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홍보를 통해 전라남도는 무안공항의 연간 이용객 100만 명 돌파를 조기에 달성한다는 목표다.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이 지난해 역대 최다인 54만 명을 돌파했다. 올 들어서는 4월 말 현재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가 늘어난 32만 명이 이용했다.

 

남창규 전라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지난해 사상 최초로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이 54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취항 노선 확대와 연계 대중교통 증편 등으로 이용객이 계속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달리는 말에 채찍질하는 ‘주마가편’의 자세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무안국제공항의 운항 노선은 국제 12개, 국내 1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