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08 [19:53]
영광군,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과 상생발전 모색
어촌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 12개 지자체 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간담회(사진=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영광군은 지난 7일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전남 어촌지역 상호간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어촌의 발전 방안 정책반영, 수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산업 육성, 경쟁력 강화 및 공동발전 등 다양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상호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개최되었다.

 

특히 (가칭)전남어촌지역군수협의회 구성 및 운영을 전제로 신우철 완도군수가 의장으로 선출되었으며 기후변화 주요 리스크(태풍, 폭우, 적조, 이상수괴, 고수온) 대응을 위한 3대 전략방향 초안으로써 ‘종묘‧채묘시기 재규명 및 안정화’, ‘신기술 도입 및 양식 전략품종 개발’, ‘스마트‧자동화 기술 접목’이 제시 되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이번 간담회는 급속한 산업화‧도시화로 인한 어촌지역의 소득 감소, 고령화 및 후계자 부족과 같은 노동력 문제를 안고 있는 현 시점을 비추어 볼 때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 전남 어촌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필요한 사업 근거 마련 및 공동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