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17 [19:18]
광양시, ‘제18회 초록동요제’ 성료
총 13개팀 열띤 경연 펼쳐, 영예의 대상에 ‘광양용강초등학교’ 차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록동요제(사진=광양시)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양시는 지난 15일(토) 청소년문화센터 체육관에서 ‘제18회 초록동요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광양시청소년문화의집이 주관하고 광양시가 후원한 이번 초록동요제는 어린이, 초등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여했다.

 

2002년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제18회째를 맞는 ‘초록동요제’는 지역사회와 어린이들에게 밝고 건전한 동요를 보급하고 순수한 동심과 맑은 정서를 일깨워주고자 마련됐다. 올해에는 총 13개팀이 참여하였으며, 어린이 4팀, 초등학생 9팀이 경연을 펼쳤다.

 

영예의 대상은 ‘꿈꾸지 않으면’이라는 노래로 참가한 ‘광양용강초등학교’가 수상했다. 또한 최우수상은 백합어린이집(참가곡: 무지개빛 하모니) 및 광양가야초등학교(참가곡: 함께), 우수상은 용강어린이집(참가곡: 숲 속 풍경) 및 광양백운초등학교(참가곡: 엄마의 향기)가 각각 수상했다.

 

김민영 아동친화도시과장은 “순수한 동심의 세계를 느낄 수 있어 좋았다”며, “건전한 동요문화를 확산해 우리 지역의 미래인 아동·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