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18 [12:35]
‘강진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롯데복지재단 공모 선정
결혼이민여성 미래설계를 위한 취창업 도움, 글루공예 체험 실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문화 취업프로그램 지원 공모사업(사진=강진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강진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롯데복지재단에서 실시하는 다문화 취업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로써 강진군은 언어, 문화 차이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정의 정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결혼이민여성의 능동적인 미래설계를 위한‘다(多)가가는 글루공예’는 관내 결혼이민자 중 취‧창업에 관심 있는 대상자를 중심으로 글루공예 기법을 활용한 공예 자격증 취득 및 취업지원 연계한다.

 

총 사업비 580만 원을 지원받아 결혼이민여성 10명을 대상으로 지난 11일부터 추진해오고 있으며, 총 15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성옥 센터장은 “글루공예가 다양한 악세사리에 창의력, 미적감각을 발달시키는 교육으로 진행되어 결혼이민자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소규모 취‧창업 및 ․오프라인 연계망이 가능하여 핸드메이드의 가치 있는 공예작품을 창작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자격증 취득 등 성취감을 통해 자아발전을 할 수 있는 계기를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