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6/18 [11:55]
무안군, 생장점 마늘 종구 농가 보급 나선다
무안농협과 협약 체결 생장점 마늘 130여 톤 생산 생장점 마늘은 생육이 왕성하고 잎마름병에 강한 특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생장점배양무병종구(사진=무안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무안군이 마늘 재배농가의 생산비 절감 및 수량 증대를 위해 마늘 종구 농가 보급에 나선다.

 

군은 지자체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무안농업협동조합(조합장 : 노은준)과 생장점종구 채종농가를 육성하여 바이러스에 이병되지 않은 생장점 마늘 종구 130여 톤을 생산해 관내 재배농가에 종구용으로 보급하기로 하였다. 

 

생장점 마늘은 바이러스가 적어 생육이 왕성하고 잎마름병에 비교적 강해 수확량이 많은 경향이 있다.

 

또, 군은 무안농협과 협약을 체결하고 전문 채종농가를 중심으로 종구용 마늘을 생산하여 2025년까지 관내 마늘종구의 50% 갱신을 목표로 무안농협과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생장점 종구는 농촌진흥청 원예특작과학원 조직배양실에서 마늘 생장점이 바이러스에 이병되지 않은 것에 착안, 생장점을 채취하여 실험실에서 배양하고, 이를 포장에서 증식하여 무병마늘 종구로 생산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안군에서는 다른 마늘보다 항산화물질이 많이 함유되고 수량성을 좋은 ‘홍산마늘’과 큰주아 생산성이 높고 수량성도 우수한 ‘단영마늘’을 무안농협과 협력하여 채종하고 있어 명실공히 마늘 재배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하여 생장점마늘 종구생산의 허브역할을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