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6/19 [23:26]
[시인 박귀월] 밤의 유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 박귀월


밤의 유혹

          시인 박귀월

 

가로등불 창가에

이슬비 내리고

 

꽃들도 가뭄에 단비로

활짝 피었다

 

부부금술이 좋다는 자귀꽃은

언제 피었는지...

 

모두가 잠든 이밤

꽃향기로 사랑을 속삭이며

 

고요한 이밤을 지새우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