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7/04 [21:34]
전남도, 4일 국내 첫 ‘수산관측 전망대회’
양식산업 현황 분석․전망 제시하며 수산물 생산 4조 원 달성 다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산관측 전망대회(사진=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4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남 수산인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초 ‘수산관측 전망대회’를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공동으로 열어, 수산물 생산 4조 원 달성을 다짐했다.

 

수산관측 전망대회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실장, 양창호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 조영주 사)한국수산경영인전라남도연합회장을 비롯해 도의원, 수산 관련 단체와 수산 현장에서 어촌을 이끌어가는 전남지역 어촌지도자가 참석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수산관측 전망대회는 2009년부터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하 KMI)에서 개최해 온 전국단위의 ‘해양수산 전망대회’ 중 수산관측 부분을 주제로 한 것이다. 해양수산기술원과 KMI 수산관측센터가 수산업 현장의 중요성을 인식해 추진하게 됐다.

 

행사에서 전라남도는 ‘해양수산 주요업무’를, 해양수산기술원은 수산물 생산 4조 원 달성을 위한 ‘전남 10대 핵심 품종 산업화’를 각각 발표했다. KMI 수산업관측센터는 전남지역 주요 양식품목인 해조류(김‧미역), 패류(전복), 어류(광어‧우럭) 산업의 최근 현황과 2019년 수급 동향 분석 및 2020년 양식 전망을 제시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국 수산물의 56%를 생산하는 전남에서 첫 수산관측 전망대회가 열리는 것은 뜻깊은 일로, 수산업의 현재를 명쾌하게 진단하고, 좋은 미래 정책대안을 많이 제시해주길 바란다”며 “전국 제1의 수산도로서, 어업인과 소통하면서 수산물 생산 4조 원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선7기 전남도정의 핵심 프로젝트로 추진하는 ‘블루이코노미’는 바다와 강, 하늘, 숲을 미래발전 동력으로 육성하는 것”이라며 “전남을 세계 제1의 해양수산도로 육성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