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7/08 [15:50]
보성군, 폭염대비 가축 피해 예방에 총력
가축 폐사 등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에 행정력 집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보성군이 축산 농가 폭염 피해 예방에 본격 나섰다. 지난해보다 일찍 찾아온 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성군은 3억 6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폭염이 길어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폭염 예방 시설·장비인 폴링패드, 대형환풍기, 대형냉방기, 스프링클러, 안개 분무 등을 공급하고, 가축 스트레스 완화제를 지급해 가축 피해 없이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행정지도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축산농가 김 모 씨는 “작년에 폭염으로 가축들이 고생을 많이 했는데, 올해는 군에서 폭염이 시작되기 전에 냉방기를 지원해 줘 가축들이 큰 피해 없이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폭염으로부터 가축이 폐사하는 피해를 막기 위해 축산농가에 전담 직원을 배치하고, 농가별 현장조치 매뉴얼을 이행토록 당부했으며, 축협과 연계해 살수차 확보 등 폭염 대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