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7/08 [21:04]
무안군, 전국 지적세미나 최우수상 수상 쾌거
민원지적과 송하얀 주무관‘지적기준점 표시 깃발 설치 방안’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지적세미나 최우수상(사진=무안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무안군은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1박2일간 경기도 용인시 한화리조트에서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제42회 지적세미나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적행정 담당공무원의 연구과제 발표회를 통해 최신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자리로 지적업무 처리과정에서 발생된 현안 및 문제점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미래지향적 발전전략을 모색하여 지적행정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무안군은 지난 5월에 전라남도 토지행정연수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바 있으며, 전라남도 대표과제로 선정되어 이번 전국 세미나에서 전국 15개 시·도에서  발표한 연구과제 중 지적행정 부분에서 고득점을 받아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이번에 최우수상을 수상한 송하얀 주무관은 매년 1회 이상 지적기준점을 조사하는데 현장 확인이 번거로운 점을 개선하고자 밭에 설치되어 있는 스프링클러를 응용하여 ‘지적기준점 표시 깃발 설치 방안’을 제시하여 창의성, 효율성, 경제성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로써 무안군은 2년 연속 전국 지적세미나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거두며 명실상부 지적행정의 선도 군으로 위상을 높이게 되었다.

 

송하얀 주무관은 맡은 바 업무뿐만 아니라 직원 간의 화합과 소통에도 뛰어나 귀감이 되고 있으며, 수상소감으로 “항상 노력하고 연구하는 자세로 군민 모두가 만족하고 신뢰받는 지적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