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7/09 [23:00]
목포시,목포문화원, 치매친화적 사회문화 조성에 힘모은다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 지난 4일 현판식 가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9년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 현판식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목포시는 지난 4일 목포문화원을 치매극복 선도단체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은 치매극복을 위해 다양한 사회 주체를 동참시켜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치매친화적인 사회문화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시는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에 앞서 지난 6월 11일 목포문화원 직원, 노인 일자리사업 참여자 110명을 대상으로 치매의 올바른 이해와 치매파트너 역할 및 치매인식개선 홍보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이번 선도단체 지정을 통해 두 기관은 ▲치매조기발견 사업 ▲치매파트너 양성 ▲치매 인식개선 캠페인 ▲치매극복 봉사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목포시 관계자는 “치매는 우리 사회의 모두가 다 함께 대응해야 한다. 치매 친화적 환경조성 및 지역 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사회 치매극복 선도기관・단체 지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을 희망하는 학교‧기관‧단체는 목포시 치매안심센터(270-4285)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