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07/12 [03:51]
울산 태화강 ‘제2호 국가 정원’ 지정
순천만 이어 두 번째…영남 정원문화 확산·관광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태화강 국가정원 전경.(사진=산림청제공)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두번째 우리나라 국가정원이 울산에 탄생한다. 산림청은 오는 12일 울산 태화강 지방 정원을 ‘제2호 국가 정원’으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최초의 수변 생태 정원인 태화강 지방 정원은 84ha의 면적에 6개 주제 29개 세부 정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방문자센터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정원 체험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태화강 국가 정원 지정은 문재인 정부의 지역공약이기도 하다. 산림청은 오염됐던 하천을 복원하고 자연자원을 보존하면서 도시재생 성과를 거두는 등 태화강 정원의 생태적 가치를 인정해 국가 정원으로 지정했다.
 
아울러 산림청은 그동안 수도권, 호남권에 편중됐던 정원문화와 인프라 확충을 영남권으로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태화강 국가 정원 선포식은 여름철 무더위 등을 고려해 가을에 열리며 산림청은 울산시와 협의해 자세한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