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8/01 [23:17]
김종식 목포시장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8월 보내자”
섬의 날 행사, 해상케이블카 개통 준비 등 주요현안 밀도있는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종식 목포시장 8월 정례조회에서 어느해보다 뜨거운 8월 보내자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김종식 목포시장은 1일 “8월은 우리 목포에 있어 정말로 중요한 시기이다. 섬의 날 행사를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해 비상한 각오로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시장은 이날 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8월 정례조회에서 “하반기에는 중요한 현안들이 집중되어 있다. 당장 제1회 섬의 날 국가기념일 행사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고, 동아시아 국제축구대회도 차질없이 치뤄야 한다. 관계기관 및 부서 간 협업을 강화해 업무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광객이 빠른 속도로 늘고 체감가능한 변화가 나타나면서, 장좌도에  대형 리조트 투자가 결정되는 등 민간사업자들의 투자문의가 잇따르고 있다.올 연말까지는 관광객 700만을, 내년까지 1000만을 유치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우뚝서자”고 전했다.

 

김 시장은 “9월 6일 해상케이블카 개통, 전라남도혁신박람회, 목포사랑상품권 발행 등의 현안과 세계마당페스티벌, 문화재야행 등을 아우르는 목포가을페스티벌을 주도면밀하게 준비해야 한다. 상호간의 연계성을 높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10년만에 해수면을 최고로 높일 슈퍼문이 온다는 데 저지대 침수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대비하고, 장마 끝에 이어지는 폭염 피해도 없어야 한다. 여름철 시민 안전대책 추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시장은 끝으로 “8월은 휴가시즌이라 조금만 긴장을 늦춰도 금방 지나가 버린다. 휴가도 잘 다녀오고, 쉰 만큼 더 밀도있는 업무 추진을 부탁한다. 어느 해 보다 뜨거운 8월 보내자”고 당부하며, “목포의 변화는 이미 시작됐다. 우리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위대한 목포시대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