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8/03 [15:22]
전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2일 신안서 개막
강진․영암 등 3곳서 5일까지 한․중․일․대만 불꽃 튀는 대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수산맥 바둑대회(사진제공=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2일 오후 신안 엘도라도리조트에서 한국․중국․일본․대만의 정상급 프로 바둑기사와 한국·중국·일본을 비롯해 미주, 유럽 등 10개 나라 700여 명의 청소년이 참가하는 ‘제6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개막식을 열었다.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한상열 한국기원 부총재, 조훈현(자유한국당)․서삼석(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승옥 강진군수, 전동평 영암군수, 박우량 신안군수,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김인 한국 단장, 위빈(兪斌) 중국 단장, 마쓰우라 고이치로(松浦晃一郎) 일본 단장, 린잉저(林英喆) 대만 단장, 국내외 정상급 프로 선수단, 기자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아름다운 천사의 섬, 신안에서 세계인의 바둑잔치, 제6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가 열려 진심으로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가 바둑 발전은 물론 한국과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의 교류 증진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이어 “신안과 강진, 영암을 비롯한 전남 서남해안에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섬과 바다와 숲이 가득하고, 전라남도는 이런 블루 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블루 이코노미’를 추진하고 있다”며 “그 중 하나가 바로 블루 투어”라고 강조했다.

 

한상열 부총재는 “매년 1천 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는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명실공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바둑축제로 자리 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앞으로 세계적 행사로 성장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제6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5일까지 3일간 신안, 영암, 강진을 순회하며 ‘세계프로최강전’과 ‘국제페어대회’, ‘국내프로토너먼트’ 등 ‘프로바둑대회’와 ‘국제 청소년바둑대축제’로 나눠 열린다.

 

청소년 대회 외국인 참가자와 학부모는 6일 남도투어를 통해 ‘국수의 고향’ 전남을 체험하는 ‘남도문화체험’ 행사에도 참여한다. 전남의 우수한 역사․문화․자연을 홍보함으로써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