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8/05 [18:51]
김 지사, ‘블루 이코노미’ 실현 재원 마련 총력
세종․서울 오가며 기재부 2차관․예산실장․예산실 전체 5명 심의관 등 면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기재부2차관 면담(사진제공=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서울에서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예산실 전체 심의관 5명과 면담하고, 곧바로 세종시로 달려가 기재부 2차관을 만나 도 핵심전략인 ‘블루 이코노미’를 비롯 2020년도 국고 현안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김 지사가 이처럼 서울과 세종을 바삐 오가며 기재부 관계자를 만나는 것은 현재 시점이 기재부 1차 심의를 마친 후 2차 심의 기간으로서, 신규 사업, 보류·쟁점사업, 추가 요구사업 등을 심의하는 점을 감안, 민선7기 도정 발전을 담보할 지역 현안사업비 확보를 위한 골든타임이기 때문이다.

 

국회에서 정부 추경 의결 지연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급박한 정국 상황에서 김 지사의 전격 제안으로 면담이 이뤄졌다.

 

김 지사는 이날 세종청사에서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을 만나 ▲다도해권 광역관광개발계획 수립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면역치료 혁신플랫폼 구축사업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 기반 구축 ▲해상풍력 지원 부두 및 배후단지 등 지역현안 14건을 건의했다.

 

앞서 서울에서 열린 안일환 예산실장, 예산실 심의관 등과의 간담회에선 ▲다도해 연안크루즈 부두 건설 ▲신소득 유망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조성 ▲초소형 전기차 산업 육성 서비스 지원 실증사업 ▲병원선 전남511호 대체 선박 건조 ▲국가 백신 제품화 기술지원센터 구축사업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구축 등 지역 현안 14건의 지원을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