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8/05 [22:57]
목포시, 서남권 수산식품 융복합벨트 기본구상
부가가치 수산업 육성으로 미래성장동력 산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남권 수산종합지원단지 조감도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수산종합지원단지 및 수산식품수출단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목포 수산식품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청사진이 제시됐다.

 

시설별 검토 사항을 살펴보면 먼저, 서남권수산물유통센터 활성화를 위해 임대료 및 지방세 감면, 건어물과 젓갈 전자판매센터 조성, 포장재 생산 및 포장교육시설 구축․임대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또, 휴게광장을 조성하고 진입도로를 개선하여 센터로의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해양수산복합센터는 관광객이 쉽게 기억하고 찾아올 수 있도록 명칭을 변경하고, 시장성에 큰 변화를 보이고 있는 선어회 가공·판매시설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도출됐다.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는 새로운 수산가공품 개발기능 강화를 위해 수산물 가공 전공자 등 우수 연구인력을 점진적으로 보강해 나가야 하며, 전 세계적인 식품 안전성 강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안전식품 생산 및 상품성 제고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해야 한다고 봤다.

 

종합수산시장은 주차장을 증축하여 옥상층을 수산물 건조장으로 조성하고 아케이드를 전면 수리하여 현대화를 꾀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또한, 현재 수협 인근의 수산물 선어판매상점들은 위판과 판매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수협이전 이후 수산종합타운 부지로 이전할 필요성도 대두됐다.

 

수협이전에 따라 새로 조성되는 서남권 친환경 수산종합지원단지에 대해서는 부족한 위판장과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를 목포북항 어선물양장 건립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수산식품수출단지의 핵심 시설인 국제수산식품 전문센터는 공판장이나 도매시장으로 개설과 김 등급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도출됐다. 장기적으로는 접안시설을 확충하고 수입수산물을 원료로 한 내수 및 수출수산물을 처리하기 위한 냉동·냉장시설 설치안도 제시되었다.

 

이 모든 수산시설의 종합 기능을 수행할 수산종합타운은 가공공장 및 냉동냉장시설, 위판장, 판매시설,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FPC)등 구축비  325억 8천만원이 소요되며, 기존시설 개보수 49억원, 수산식품수출단지 1,089억원, 서남권친환경수산종합지원단지 321억원 등을 합쳐 수산식품 융복합벨트 기본구상 사업비는 1,784억 8천만원이 소요 될 것으로 예측하였다.

 

또한, 가공공장의 발전 방안으로는 김스낵 등 관광객 대상 즉석식품과 어묵과 같은 지역수산물 원료 가공제품을 개발하고 간편 조리 소포장 제품의 생산 확대, 위생 안전시설 확충, 영어사료와 건강식품 등 고부가가치 식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목포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도출된 수산식품 융복합벨트 조성 기본구상을 토대로 장단기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해 목포를 국내 제1의 수산식품산업 도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