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8/10 [03:57]
지하시설물 공간정보 구축으로 ‘안전 전남’ 가속
전남도, 전산화 위한 국비 18억 원 추가 확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진제공=전라남도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상․하수도 등 지하시설물 위치를 DB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로부터 도로 폭 4m 이상에 매설된 지자체 지하시설물(상․하수) 전산화 지원사업 예산 18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지하시설물전산화사업’은 상․하수도, 가스, 전기, 통신, 송유, 난방 등 7대 지하시설물의 정보를 DB화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통합 관리함으로써 무분별한 도로 굴착공사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 2003년부터 사업을 추진해 지금까지 20개 시군에 대해 443억 원(국비222억․시군비 221억)을 투입해 상․하수도 전산화사업을 마쳤다.

 

올해는 담양 등 8개 군지역에 48억 원(국비 29억․군비 19억)을 확보해 지하시설물전산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아직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곡성군과 신안군도 2020년 사업에 포함되도록 국토교통부와 국비 지원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정애숙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상․하수도 DB 구축은 물론 7대 지하시설물에 대해서도 유관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 신속한 지하시설물 DB갱신체계를 마련하는 등 ‘안전 전남’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