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08/09 [20:36]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순천에서 14일간 대장정
대학야구 32개팀 순천팔마야구장에서 뜨거운 경쟁 펼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제공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가 오는 12일(월)부터 전국 32개 대학야구팀 선수와 감독, 임원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평생체육도시 순천에서  펼쳐진다. 

 

한국대학야구연맹이 주최하는 선수권대회는 올해 74회째로 오는 8월 12일 부터 25일까지 14일간 뜨거운 경쟁을 하게 된다. 

 

12일 오전 9시 인하대와 유원대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24일에 결승전이 치러질 예정이며, 8월 26일 개최되는 2020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를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대회인 만큼 선수들 간 열띤 경기를 통해 프로야구 스카웃 팀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번 대회를 통해 각 대학 기량이 우수한 선수들은 26일 개최되는 신인드래프트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고, 향후 각 프로구단 선수로  스카웃 되어 프로팀에서 활동하게 된다

  

이번 대회 개최지인 순천시 팔마야구장은 2017년에 준공해 초, 중, 고교, 대학야구 선수단의 겨울철 전지훈련지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제52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유소년 야구대회 등 많은 대회가 치러지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여름철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무더위로 인해 선수들의 건강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하며, 시설 및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