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8/31 [14:14]
진도군 가사도 '풍력발전' 주민들간 갈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진도군 조도면 가사도리 지역주민들과 군 관계자, 풍력발전사업 시행 관계자들이 함께,  지난 29일 (목요일 )오전10시부터 CH건설회사가 추진중인 풍력발전사업에 대하여 찬반 의견에 대해 진도군 추최 ,가사도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 지역주민 공청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자중에는 진도군 관계자들과 조도면장등 마을 주민들 상당수가 현장에 나와 풍력발전사업자 측과 반대하는 주민들이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가졌다, 

 

조도면장은, 그동안 풍력발전사업 으로 찬반 논란 으로 뜨거웠던 가사도에 직접와서 주민들의 대화를 듣고 군정에 반영하고자 하였고 "풍력발전사업" 유치로 인해 주민들에게 끼치는 영향은 없는지 명확한 판단으로 지역발전에 역행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가사도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와 주민 공청회는 시작부터 찬. 반 으로 갈라진 지역주민들 의견은 팽팽한 대립관계속에 설전이 오가며 급기하는 막말에 고성까지 터져나왔다,

 

평화롭고 조용한 가사도에 갈등의 시작은 ch 건설사의 부도덕한 행위에서 비롯되었다.

ch건설사는 풍력발전이라는 황금알같은 사업권 앞에서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부딪치자 나이드신 어른들께  현금을 살포하며. 찬성으로 회유해  반대하는 주로 젊은 층  지역주민들과 갈등의 불씨를 유발하게 하는 원인을 제공하였다,

 

해당 건설사의 현금살포가 법적으로 문제는 없다 하여도 도덕적인 문제에선 지역주민들의 세대간 갈등에 불씨를 지핀것은 사실이다,

 

한편 웃지못할 광경하나는 어머니와 아들의 대립이였다, 찬성측에 선 어머니의 주장은 " 내가 언제 죽을지도 모르는데 주는 돈을 써보고 죽어야 하지 않겠냐" 며 고성을 높이셨고,  반대측에선 아들은  이 평화롭고 조용한 가사도에 몇십년간 돌아갈 육상풍력 발전기 소음과 환경파괴로 올 부작용에 대해서 설득하며 가사도란 섬의 특성 상 주 소득원이 바다에서 생산되는 수산물로 가게를 이끌어 가는데  해상풍력이 들어오면 바다에 깔린 해저케이블선로 인해 어족자원의 막대한   피해의설명에도 어머니의 막무가내 찬성앞에 아들은 긴 한숨을 쉬었다.

 

ch건설사의 비도덕적인 행위는 세대간의 갈등뿐만 아니라 장유유서 의 질서에  금이 가게했다, 나이드신 어르신들의 막무가내 찬성은 고향을 지키고자하는 청년들의 반대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기고 있었다, 

 

섬의 무한한 가치를 생각한다면  과연이 풍력발전사업이 가사도의 작은섬에 들어서야 하는지 묻고싶었다,   세계 섬의날로 지정되어 섬을 보호하고 가고싶은 섬을 만들고 살고싶은 섬을 만드는것이   세계인들의 염원이다

 

 이제 진도군은 글로벌시대에 세계인의 정서에 맞게 섬을 보호할것인가?

훼손할것인가? 는 진도군의 행정에 맡겨지게 됐다, 풍력발전개발행위의 허가는 진도군에 있기에  가사도 지역주민들은 진도군의 현명한 판단아래  불허가  될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진도군청 관계자는  가사도 지역주민들사이에 갈등에 골이 이렇게 깊은줄 몰랐다며 이 갈등의 불씨가 하루속히 종식되길 바란다며. 염려의 마음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