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9/03 [01:29]
1004섬, 신안군에 천사가 나타났다!
[화제] 시가 3억원 상당의 숲 1만 평 기부한 "서울토박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안군 장산 가을풍경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전남 신안군과는 아무런 연고가 없는 "서울 토박이"가 임야 약 1만평을 신안군에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서울에 거주하는 정모(65세)씨. 정씨는 “신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사계절 꽃피는 아름다운 섬 숲 가꾸기 사업을 하는데 작은 도움이라도 되면 좋겠다”면서 장산면에 있는 본인 소유의 임야 약 1만 평을 아무런 조건 없이 신안군에 기부채납을 했다.

정씨가 기부한 임야 약 1만 평은 시가로 환산하면 약 3억 원에 이른다. 특히 천사(1004)대교 개통 이후 수익을 노린 외지인들의 소위 ‘섬 투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여서, 정씨의 조건 없는 기부는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정씨는 “사정이 있는 지인의 소개로 임야를 사게 됐지만 거리가  멀어 산림을 관리하지 못하고 사실상 방치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신안군을 믿고 맡기니 앞으로 아름다운 숲으로 잘 가꿔주면 좋겠다”고 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우리 신안군이 ‘1마을 1숲 조성 사업’을 하는데 있어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 토지 매입인데 이렇게 조건 없는 기부를 해주시니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부자의 뜻에 맞게 신안의 숲을 잘 가꾸고 관리해서, 신안의 섬 숲이 다음 세대의 자산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씨가 기부한 임야는 9월 신안군의회 임시회에서 ‘공유재산관리계획’이 의결 되면 소유권이전을 위한 절차가 진행된다.

신안군은 민선 7기 박우량 신안군수 취임 이후 ‘사계절 꽃피는 아름다운 섬’과 더불어‘1마을 1숲 가꾸기’사업을 역점 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신안군은 14개 읍・면에 ‘1마을 1숲’ 343곳을 조성 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