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9/04 [15:41]
고흥우주천문과학관 2019 추석한가위 특별운영
과학 보드게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고흥군은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추석 연휴를 맞아 고흥우주천문과학관에서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흥우주천문과학관에서는 추석연휴 동안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을 위해 연휴기간 동안 무휴로 운영하면서 별자리 설명과 천체관측의 기본 프로그램 외에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들을 제공한다.

추석 한가위에는 음력 15일 전후의 밝은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고, 달이 밝아 은하수나 많은 별들을 보기 어렵지만, 하늘에 남아 있는 토성과 목성도 같이 관측할 수 있는 시기이다.

특히, 한가위 보름달을 관람객의 핸드폰 카메라로 직접 달을 찍어갈 수 있도록 망원경과 장비를 추가하고 지원한다.

아이들을 위해 망원경, 별자리 판, 해시계, 태양계 모형 등 다양한 만들기 체험을 제공하고 천체사진 전시, 천문다큐멘터리 상영, 및 과학 보드게임들을 즐길 수 있다.

고흥 우주천문과학관은 우리나라 최대급의 800mm 반사 망원경과 돔영상관을 보유하고 있어 우주의 신비를 생생하게 관측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2층 전시실에는 앙부일구 등 고천문기기와 태양계체중계 및 용오름현상을 체험할 수 있는 기계가 설치되어 있으며, 1943년 고흥 두원에 낙하한 운석모형이 전시되어 있으며, 핸드폰으로 천문과학관 앱을 다운받는다면 증강현실체험이 가능하며, 3층 전망대에서는 다도해의 아름다운 경관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12일에는 오후 6시 07분, 13일에는 오후 6시 38분, 14일에는 19시 06분, 15일은 19시 33분에 달이 뜨며 날씨에 따라 관측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에 날씨를 미리 확인하고, 연휴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찾아 관측 대기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