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9/06 [02:54]
신안군, 경기도 하남시와 "자매결연" 체결
행정‧관광‧문화예술‧교육‧체육 등 상호 교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안군 경기도 하남시와 자매결연 체결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신안군은 9월 5일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상호 교류와 협력으로 공동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신안군↔하남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박우량 신안군수와 김상호 하남시장, 시‧군의회 의원 및 민간단체장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관광‧문화예술‧교육‧체육 등 각 분야별 교류와 우수시책 및 주민소득사업의 지원과 정보 등을 교환하며 민간단체 교류 활동도 적극 지원하기로했다. 

아울러, 환경보존 교류 및 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 신안군은 국제적 철새 중간기착지인 흑산도에 철새 표본 전시 및 교육을 위한 철새박물관을 개관하여 생물자원보전과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 기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하남시와 환경협력 MOU 체결을 통해 조류표본 전시 및 서식지 보전·탐조 등 생태관광 활동을 교류하며 환경보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신안군과 자매결연을 체결한 하남시는 박우량 신안군수가 1999년 3월부터 2002년 6월말까지 부시장과 시장권한대행을 역임했던 지역이며 그 당시 생태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조성해 놓은 ‘나무고아원’은 하남시민의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여 행복한 쉼터가 되고 있다.

또한, 1004섬 신안군에서도 군정방침으로 ‘늘 푸른 생태환경의 아름다운 신안’을 만들기 위해 사계절 꽃피는 섬 조성과 마을 숲 가꾸기 등 하남시와 연계된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하남시와 신안군이 지리적인 특성은 다르지만 앞으로 자매 도시로서 희망의 손을 잡고 행정‧관광‧문화예술‧교육‧체육 등 다양한 사업을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는 자매의 정을 꽃 피우고 우호상생의 열매가 맺게 되길 기대 한다고"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