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09/06 [16:21]
완도해경, 태풍“링링”대비 지역구조본부 가동
비상체제 돌입, 태풍 피해 최소화에 주력!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 13호 태풍 “링링”이 서남해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지역구조본부 가동과 함께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태풍‘링링’은 6일 낮 3시 10분 기준 중심기압 94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5m(162km/h)의 강도가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서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8km로 북진하고 있으며 태풍의 영향으로 7일까지 최대순간풍속이 40~50m(145~180km/h)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며 예상 강수량은 100~200mm이며 최대는 400mm까지 예상된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사고 예방과 어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4시부터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하여 대책 수립과 함께 해안가 항포구와 같은 위험구역을 중심으로 순찰활동을 강화, 정박어선과 양식장 안전관리 등 국민의 안전을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김충관 서장은 “7일 새벽부터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 바란다.”며“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사고를 예방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