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09/06 [23:22]
문 대통령 ‘한-메콩 비전’ 발표…“평화와 번영 동반자 관계로”
“신남방정책의 중심에 메콩국가”…분냥 라오스 대통령과 강변에서 식수 행사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라오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비엔티안시 메콩강변 사업현장에서 ‘한-메콩 협력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영상뉴스 켑쳐) © 전영태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라오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현지시간) 수도 비엔티안의 메콩강을 찾아 ‘한-메콩 비전’을 발표했다고 청와대는 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과 함께 강변에서 식수 행사를 갖고 ‘한-메콩 비전’ 발표를 통해 “한국과 메콩을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 방문 완결은 신남방정책의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으로서 ‘신남방정책 2.0’의 중심에는 메콩국가들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메콩이 동반성장을 이어갈 수 있는 상생번영 기반을 구축하고, 한국이 강점을 가진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메콩강의 기적’을 함께 이뤄 나갈 것”이라며 “오는 11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이를 구체화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양 정상은 메콩강변에서 함께 식수 행사를 하면서 그간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의 의미있는 발전 성과를 돌아보고,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및 한-메콩 간 협력을 더욱 심화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분냥 대통령은 “한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시행된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이 홍수피해를 예방하고 비엔티안 주민들에게 쉼터를 제공함으로써 ‘사람들’의 삶의 질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라오스를 포함한 6개국을 지나는 메콩강변에서 문 대통령이 ‘한-메콩 비전’을 발표한 데 이어 분냥 대통령과 함께 식수 행사를 가진 것은  한-메콩 협력 강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의지와 이에 대한 라오스 정부의 적극적인 호응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이를 통해 한-메콩 협력 강화, 특히 11월 부산에서 개최될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