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09/07 [05:56]
김정숙 여사, 시사켓 사원 탁발 공양
“라오스댐 사고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지역 주민을 위해 기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정숙 여사 6일 오전 캄믕 영부인과 함께 비엔티안 시에 위치한 시사켓 사원을 방문 탁발공양을 드리고 있다.(사진=청와대)     © 전영태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김정숙 여사는 6일 오전 6시 16분부터 6시 50분까지 캄믕 영부인과 함께 비엔티안 시에 위치한 시사켓 사원을 방문해 탁발 공양을 드렸으며, 캄믕 영부인은 김 여사가 오기 5분 전에 도착해 김 여사를 맞이했고, 김 여사가 보시할 수 있도록 노란 라오스 꽃을 준비해 김 여사에게 선물했다고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는 밝혔다.


이날 김 여사와 캄믕 영부인이 법당 앞에 위치한 장소의 돗자리에 신발을 벗고 올라가 앉자 승려들은 탁발자의 행운을 바라는 불경 주문을 약 5분 가량 외웠으며, 김 여사와 캄믕 영부인은 작은 물통에 있는 물을 따르는 물 붓기를 하였으며, 이어 22명의 승려들에게 음식을 공양했다.

김 여사와 캄믕 영부인은 사원을 한바퀴 돌며 회랑에 위치한 라오스 전통 불상들을 관람했으며, 김 여사는 그 중 유리벽 안에 보관된 불상을 유심히 살폈보았다고 전하고 해설사는 999개의 불상들이 1779년 시암 왕국이 란쌍 왕국을 침략했을 때 목이 잘리거나 불에 전소된 모습으로 남았는데, 복원이 가능했지만 복원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그 이유는 전쟁의 참혹함을 잊지 않기 위해서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김 여사는 탁발 공양을 마치고 나오며 캄믕 영부인에게 “라오스댐 사고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지역 주민을 위해 기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기업을 믿고 사업을 진행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고 캄믕 영부인은 “기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다시한번 라오스를 방문해 주시면 좋겠다”고 화답했다고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는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