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9/08 [00:19]
신안군, 태풍"링링"피해 신속 조사 및 복구총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안군 태풍 링링 피해현장 찾은 박우량 신안군수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박우량 신안군수는 7일 오전 도지사(김영록)와 함께 압해읍 복룡리 배 낙과 피해현장을 찾아가 피해농가 격려와 함께 향후 대책방안을 설명했다.

박 군수는 오후에는 지도․증도․임자 피해현장을 방문 피해 농가를 격려하고 신속한 피해조사와 복구를 약속했으며, 8일 ~ 9일에는 암태․자은․안좌․팔금․비금․도초․흑산 등 피해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신안군은 7일 14시 현재 태풍 ‘링링’으로 공공시설 다목적 부잔교 파손 3개소, 가거도항 방파제 옹벽 100m 유실, 암태 오도선착장 피복석 유실, 교통안전 시설물 10개소, 가로수 전도 794주, 사유시설 주택 및 부속건물 파손 34동, 농작물 피해 76ha(배 낙과 55, 벼 도복 20, 두류 유실 1), 어선침수 및 유실 10척, 전복․우럭가두리 유실 25조를 잠정 집계했다.

신안군은 우선 복구가 가능한 피해 현장부터 신속하게 복구를 하고 있으며, 군청 및 읍․면 직원들과 함께 전담반을 편성하여 정확한 피해실태를 조사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