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09/10 [02:35]
목포시, 생활에너지 해상운송
해운법 개정으로 정부 지원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목포시 생할에너지 해상운송 지원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도서주민들이 그동안 큰 불편을 겪었던 생활연료 수급이 한결 편해진다.

목포시가 앞으로는 도서주민들이 생활연료로 주로 사용하는 LPG 가스를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일괄구입한 후 민간화물선을 임대하여 가정으로 직접 배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해 해상운송법이 개정되면서 국비 지원을 받아 시행된다.

도서 주민들은 그동안 개인들이 연료를 구입해서 직접 운반까지 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왔다.

아울러, 목포시는 지역 연료 판매조합과 협약을 체결해 도서지역도 육지지역과 동일한 가격으로 판매하기로 했다.

도서민들은 해상운송비 및 연료구입가격 절감으로 경제적 부담이 상당히 완화되고, 생활연료를 더욱 편하고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 있게 되어 정주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지리적 여건으로 많은 불편을 겪었던 도서주민들의 정주여건이 한층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에서는 어촌뉴딜 300사업 등 도서종합개발사업을 통해 도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섬을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5일 부터 화물선 운항을 통한 생활연료 공급을 시작했으며, 분기별 정기운항을 통해 총 연 4회 공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