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10/07 [18:12]
주민불안감 해소, 범죄예방 효과 기대
사회적 약자 대상, 휴대용 비상벨 배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여성불안감 해소 휴대용 비상벨 배부(사진=광양경찰서제공)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광양경찰서는 공동체치안 일환으로 여성자율방범대와 협업, 광양시 양성평등기금을 지원받아 여성 1인 운영업소, 여중․고생 등 사회적 약자 150명 대상 휴대용 비상벨을 배부하고 사용방법을 홍보했다. 

 

위급시 휴대폰에 부착된 휴대용 비상벨을 누르면 보호자‧경찰 등 사전 등록한 전화번호로 현장상황 녹음파일 및 위치정보가 자동 문자발송 되어 보호자 및 경찰이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다. 

 

중마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혼자 일을 하다보니  무슨일이 생길까 불안했었는데, 항상 손에 들고 다니는 휴대폰을 이용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다고 하니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김현식 서장은 “이번 휴대용비상벨 배부로 주민불안감 해소에 다소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 지자체 및 지역사회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치안인프라 확충에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