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19/11/26 [02:57]
한국의 아세안 이주민 정책…존중과 공생을 향하여
한국언론진흥재단,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정책 토론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언론진흥재단은 25일 부산 벡스코 소브리핑룸에서 ‘한국의 아세안 이주민 정책과 언론보도-존중과 공생을 향하여’를 주제로 ‘한-안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KPF포럼’을 개최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한국언론진흥재단은 25일 오후 3시 부산 벡스코 소브리핑룸에서 ‘한-안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KPF포럼’을 개최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25일 부산 벡스코 소브리핑룸에서 ‘한국의 아세안 이주민 정책과 언론보도-존중과 공생을 향하여’를 주제로 ‘한-안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KPF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한국의 아세안 이주민 정책과 언론보도-존중과 공생을 향하여’를 주제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한국과 아세안 기자 등이 발제자와 토론자로 참여해 한-아세안 평화와 협력을 위한 역할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럼에 앞서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 평화, 상생번영 공동체 등 이른바 ‘3P’ 비전을 밝힌 바 있다. 한국과 아세안 이주민 정책 관련 내용은 사람 중심 정책에서 빼놓을 수 없다”면서 “오늘 토론을 통해 한-아세안 우호중심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먼저 임동규 법무부 이민통합과 사무관이 중앙정부 이주민 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임 사무관은 한국 사회가 인구 고령화는 증가하면서 출산율은 낮아져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설명했다. 그는 “체계적인 외국인정책을 통한 이민자 유입과 사회 통합 방안 마련 요구가 증대되고 있다”며 재한외국인 관련 법무부의 사회통합정책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밝혔다.


김기언 김해시 건강가정·다문화 가족지원센터 다문화사업국 국장은 민간단체로서 지자체 이주민 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김 국장은 체류자격별 외국인 현황을 설명하며 “결혼이민자의 비율보다 비전문취업 외국인의 비율이 크지만, 그동안 결혼이민자 대상의 중점 사업이 많았다”며 비전문취업 외국인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하영 서울신문 기자와 팜만흥 베트남뉴스통신사(VNA) 서울지국장은 아세안 이주민 관련 취재보도한 내용을 발표하고 이주민 정책을 위한 컨트롤타워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토론자로는 강동관 이민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한숙 이주와인권연구소장, 태국 이주민인 이채 안산시 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 상담사가 참여해 이주민 정책에 대해 제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