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9/11/26 [23:26]
목포 꿀벌신협, 목포시에 위치알림 안심목걸이 기탁
치매노인, 아동 등 위한 「어부바위치 알림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목포 꿀벌신협 목포시에 어부바 위치알리미 기기지원    (사진= 목포시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목포 꿀벌신협협동조합(이사장 김학산)은 25일 고령자 및 치매노인, 아동 등을 위한 위치알림 안심목걸이 500개(2,000만원 상당)를 목포시에 기탁했다.

 

위치알림 안심목걸이 ‘어부바 위치알리미’는 해당 기기와 연결된 가족 스마트폰으로 이용자 위치 및 동선을 알려주는 소형GPS단말기로, 사전 설정된 안심존을 벗어날 경우 즉시 알려주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날 기탁 된 위치알림 안심목걸이는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저소득층 고령자 및 미취학, 저학년 아동에게 보급될 계획이다.

 

김학산 이사장은 “동절기 이웃에게 나눔을 통해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함께하는 꿀벌신협이 되겠다.”고 전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치매 어르신과 맞벌이가정 아동을 위한 위치알리미 보급에 감사드리며, 이웃을 생각하는 많은 분들의 온정이 모여 보다 더 따뜻하고 행복한 목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꿀벌신협은 2003년부터 김장김치, 연탄지원, 사랑의 백미 전달 등 다양한 나눔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에게 나눔을 실천하며 지역사회 귀감이 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