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성 기사입력  2019/11/28 [09:14]
완도해경, 늦은밤 섬마을 응급환자 잇따라 긴급이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27일 늦은밤 완도군 소안도와 노화도에 응급환자가 발생하여 잇따라 긴급이송 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27일 저녁 6시 20분경 소안도에서 저녁 식사 후 피가 섞인 구토를 하여 소안보건지소 진료를 받은 A군(남, 17개월)과 오전 9시 경부터 반복적인 복통이 발생하다 저녁 식사 준비 중 통증이 심해져 노화보건지소 방문 진료를 받았으나 복강 내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 B씨(여, 31세)를 보건소장들이 완도해경 상황실에 긴급 이송요청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을 급파하여 A 군은 밤 9시 15분에, B씨는 밤 10시 2분에 모두 땅끝항으로 이송하여 안전하게 119에 인계하였다.


한편 A군은 광주소재병원에서, B씨는 목포소재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