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기 기사입력  2019/11/27 [16:17]
‘여수시 경도 진입도로 건설사업’…‘예타 통과’
27일 기재부 심의 가결…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 탄력 국도비 등 1156억 투입…2020년 12월 착공, 2023년 12월 준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여수 경도 전경 (사진=여수시제공)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여수시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여수시에 따르면, 27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심의 가결했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에 국비 462억, 지방비 462억, 민자 232억 등 총 사업비 1156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은 여수시 신월동과 야도, 대경도 1.325km를 아치교, 사장교 등으로 잇는 사업이다. 

 

계획대로라면 2020년 1월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해 12월 공사에 착공하고, 2023년 12월 도로를 준공한다.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은 지난해 12월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이후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된 KDI(한국개발연구원) 경제성 분석(B/C)에서 1.68을 얻어 경제성을 인정받았다.

 

11월에는 기재부 SOC 분과위원회 종합평가(AHP)에서 0.7을 획득해 사업 타당성도 입증됐다.

 

그동안 권오봉 여수시장과 지역 관계자 등은 수차례 정부와 KDI를 방문해 사업의 타당성과 당위성 설명하고, 지역민의 열의와 의지를 알렸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번 예타 통과는 여수시민과 시민사회, 정치권 등이 합심해 이뤄낸 값진 결실이다”면서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은 미래에셋에서 총사업비 1조 3850억 원을 들여 6성‧4성급 호텔과 콘도, 워터파크, 해수풀, 쇼핑몰, 돌산~경도 해상케이블카 등을 2024년까지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국내외 관광객 385만 명 방문과 고용유발효과 1만 4969여 명, 생산유발효과 1조 4148억 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