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1/12 [15:11]
장(醬)중의 장(醬)‘정월 장’, 강진 전통장류 인기
강진산 콩과 천일염, 전통옹기, 대한민국 식품명인이 만든 된장, 간장, 고추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진 정월 장 (사진=강진군제공)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민족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강진의 전통장류가 주목받고 있다.

 

강진군 군동면 용소리에 위치한 신기마을은 30년 넘게 전통방식으로 장을 만들고 있다. 양질의 토양과 깨끗한 물로 생산된 강진의 콩을 전량 수매해 찬바람이 부는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메주를 쑤어 자연 건조시키고, 정월이 되면 본격적으로 장을 담근다. 

 

메주를 하나하나 깨끗하게 씻어내는 것으로부터 시작되는 전통 장 담그기는 5년 이상 숙성된 천일염을 넣어 간수를 만들고 달걀이 둥둥 뜰 정도로 농도를 맞춰 메주를 50일간 숙성시킨다. 이때 1000도 이상에서 구워 낸 전통옹기를 장독으로 사용해 외부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통기성과 방부성을 높여 더욱 깊고 구수한 전통 장맛을 완성한다.

 

강진 전통 된장영 농조합법인 최진호 대표는 수십 년 간 이어져 내려온 전통방식을 유지하면서도 위생적인 생산 유통을 위해 현대식 공정을 도입하여 전통장류를 생산하고 있다.   깊은 맛과 풍미를 지닌 전통장류를 깨끗하게 대량으로 생산함으로써 강진의 장맛을 전국에 알리고 있다.

 

강진 전통장류는 마을의 주요 소득원을 넘어 강진을 대표하는 특산물이다. 명절을 앞두고 전통장 선물세트 주문이 쇄도하는 한편, 강진 전통장 비법을 배우기 위해 전국각지에서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              

 

현재 강진군에서는 전통장류를 ‘강진 건강 10대 농식품’의 하나로 선정하고 학교 급식에 납품하는 등 집중육성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