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01/13 [23:28]
신안군, 2020년 섬지역 응급의료체계 강화
병원 전단계 소요 시간 단축 목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2020년 섬지역 응급츼료체계 강화   (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응급환자 발생 시 병원 전단계 소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하여 응급의료체계를 재정비한다.

 

섬지역 응급환자는 육지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병원 전단계에 소요되는 시간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군에서는 그동안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왔으며, 금년을 “섬 지역 생존가능한 응급환자 사망률을 낮추는 원년”으로 선포했다.

 

군은 섬지역의 경우 응급의료센터까지의 거리, 인구 규모, 도서분포의 밀집도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응급의료체계를 강화하였다.


 ▲ 육지 근접형 섬에는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대한 접근성 제한이 상대적으로 적거나 해소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송체계 확립에 최우선을 두고 면단위로 구급차 배치하였다.

 

 ▲ 연안 군집형 섬은 2개 지역(암태, 하의) 모섬에 기능확대형 보건지소를 건립하여 기본적인 응급검사와 아울러, 권역응급의료센터와의 원격협진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 고립형 섬 2개소(가거도, 홍도)에는 연안 군집형 섬의 응급의료 체계에 더하여 평시 헬기 이송은 물론, 야간과 악천우에도 해경정을 이용한 이송체계를 구축 완료했다.

 

군은,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 수단이 헬기 인점을 감안하여 인구 50명 이상이 거주하는 섬 45개 섬에 헬기장을 확충하기로 하고 지금까지 15개 섬에 헬기장을 확충 완료하였으며, 현재 3개소의 헬기착륙장(하의 웅곡, 지도 선도, 증도 병풍도)은 건립 추진 중에 있고, 2025년까지 나머지 섬에도 시설을 완료하기로 하였다.

 

또한 기존 설치된 헬기착륙장을 유사시 차질 없이 활용하기 위하여 지장물을 제거하고, 야간조명, 풍향계 등 헬기 안전운항 관련 시설물을 정기적으로 보수하기로 했다.

 

군은 모든 군민은 경제적 형편이나 사는 곳에 관계없이 공평한 의료서비스가 필요하고, 특히 응급환자의 경우 병원 전단계 즉, 골든타임 확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이의 단축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