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1/14 [16:03]
씨앤팜, 무고통항암제 '폴리탁셀' 원천기술 "中,日 특허 취득" 세계 4대 제약시장 특허 확보
췌장암 치료신약 원천기술... 美-日-中-EU 주요 4개국 특허 모두 확보 - 다양한 약물 탑재 가능... 각종 암질환이나 질병 등 치료 "확장성 뛰어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현대바이오 대주주 '씨앤팜'의 췌장암 치료신약 원천기술이 중국과 일본 특허청으로부터 물질특허를 취득했다.

 

코스닥기업 현대바이오사이언스의 대주주 '씨앤팜'(대표 정현범)은 최근 중국과 일본 특허청으로부터 췌장암치료제 신약 '폴리탁셀'(Polytaxel)을 포함하는 폴리포스파젠계 나노 약물전달체의 구조와 제조방법에 대한 물질특허를 승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씨앤팜은 해당 물질특허가 작년 4월 미국과 10월 유럽에서 승인받은데 이어, 일본특허청(JPO)과 중국특허청(CNIPA) 등 세계 4대 제약시장에서 모두 특허권을 인정받게 돼, 췌장암 등 글로벌 항암제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강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씨앤팜이 특허를 취득한 폴리포스파젠계 약물전달체는 암조직 만을 선택적으로 공격하면서 인체에 미치는 독성이 거의 없는 최첨단 나노바이오 약물전달시스템이다. 다양한 약물의 탑재가 가능해 췌장암을 비롯한 대부분의 암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약물전달 플랫폼으로 손꼽힌다.

 

씨앤팜은 췌장암 글로벌임상을 공동 추진중인 현대바이오와 함께 작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에서 신약물질 폴리탁셀(Polytaxel)을 이용한 무고통 항암치료법 '노엘테라피'를 세계 최초로 발표, 이를 통한 완치 수준의 췌장암 동물실험 결과를 공개해 제약업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씨앤팜은 이번 특허를 취득함에 따라 '폴리탁셀'을 이용한 혁신적 췌장암 치료제 개발과 함께 세계 항암제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