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귀월 기사입력  2018/10/13 [16:54]
[기고] 제대군인이 존중받는 그날까지
기고문/전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 박수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 박수지

[기고문/전남서부보훈지청 보훈과 박수지] 짧게는 20여개월에서 길게는 20년 이상 자신의 인생을 쏟은 제대군인들은 제대 후 사회에 다시 적응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는다.

 

인생의 황금기인 20~30대에 군에 지원하여 복무하였으나 군 조직의 특성상 격오지 근무, 정보력의 한계 등으로 재취업에 대한 준비를 거의 하지 못한 채 제대하기 때문에 취업 등 일상생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현 정부의 국정과제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가 되어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 .

 

즉,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제대군인들에게 국가와 사회가 그 희생에 상응하는 관심을 가지고 재기할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보훈처에서는 제대군인 중 복무기간이 5년이상~10년미만의 제대군인을 중기복무제대군인, 10년 이상인 경우 장기복무제대군인으로 분류해 지원하고 있다.

 

또한 매년 10월 중 한주를 ‘제대군인주간’으로 정하고 ‘제대군인에게 감사와 일자리를!’이라는 슬로건으로 제대군인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제대군인이 존경받고 예우 받을 수 있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취업난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지금,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말은 모든 국민에게 해당되겠지만, 연간 6천여 명씩 배출되는 제대군인들에게도 가장 절실한 말이라 할 수 있다.

 

현재 59.2%에 불과한 제대군인 취업률이 단번에 선진국 수준인 90%까지는 무리라 하더라도 점차 개선되어야할 여지는 분명히 있다.

 

대부분의 군인들은 애국심과 자긍심 하나로 자신보다 국가를 먼저 생각하며 나라를 지키는 것에 자신의 인생을 쏟은 분들이고, 이러한 제대군인들이 사회로 자연스럽게 복귀할 수 있는 국가가 되어야만 현역으로 복무하고 있는 국군장병도 마음 놓고 국토방위에 전념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사회가 갖는 중・장기복무 제대군인에 관한 관심과 배려는 아직 미약하다. 제대군인의 희생으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행복이 있음을 알고 그들에게 감사하는 마음가짐을 갖는 게 우선이다.

 

이러한 관심들이 점차 확대되어 제대군인들이 사회로 복귀했을 때 어려움 없이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는 사회적 여건이 마련되는 것이 제대군인주간을 만든 목적이자 최종 목표가 아닐까.

 

특히, 지금도 군 복무중인 장기복무 군인들이 전역 후 진로 때문에 고민하고 있음을 감안한다면, 전역 후 안정적인 취업처나 생활여건 등이 우선적으로 해결 되어야 할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제대군인들을 위한 사회 전반적인 여건이 조성되기 위해서는 일반 국민들의 관심과 여론이 필수적이다.

 

따라서 다가오는 제대군인주간을 통해 제대군인들이 처한 상황들을 이해하고, 무엇보다 그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었으면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