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3/19 [19:09]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야생멧돼지 차단 울타리 지원, 양돈농가 방역시설 일제 점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경기․강원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지속 발생 등으로 도내 유입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차단방역을 강화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ASF는 지난 2월 강원지역에서 첫 발생 후 점차 남쪽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영농철 차량·사람 등 활동 증가로 인해 양돈농가의 바이러스 유입 위험도가 수십배 증가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야생멧돼지의 양돈농가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야생동물기피제 1.8톤을 추가 공급하고 올해 울타리 지원사업을 조속히 완료키로 했다.

 

또 발생지역(경기, 강원, 인천) 돼지와 사료, 분뇨 등의 반출입을 금지해 위험요인을 원천 차단하고, 공동방제단과 방역기관 소독차량을 총 동원해 양돈농장과 인근도로 등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이밖에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중앙정부와 합동으로 소독실시 여부, 울타리, 방충망 설치 등 방역시설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 위반농장은 과태료 부과 등 엄격한 처분을 통해 양돈농장의 경각심을 높일 방침이다.

 

이용보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경각심을 갖고 차량·사람 등 매개체에 의한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며 “양돈농가는 매일 농장 소독과 장화 갈아신기, 입산 자제 등 방역 기본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